2026년까지 은행송금·전자어음 사용으로 전환 추진

일본에서 기업 간 거래를 할 때 지급 결제수단으로 100년 넘게 광범위하게 사용돼온 종이 약속어음이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18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일본 경제산업성은 종이 약속어음 사용을 2026년까지 중단한다는 정책 목표를 세웠다.

경산성은 이를 실현하기 위해 금융계와 자동차, 소매 등의 업계 단체에 종이 약속어음 폐지 계획을 세우도록 요구할 방침이다.

일정 기간 후에 결제를 약속하는 증서인 약속어음은 일반적으로 현금화까지 수개월이 걸린다.

이 때문에 주로 대기업 주문을 받아 물품이나 용역을 제공하는 중소기업의 자금 사정을 압박하는 요인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종이 어음을 이용한 상거래는 메이지(明治·1868∼1912년) 시대의 어음교환소에서 비롯된 일본 특유의 결제 관행으로 알려져 있다.

일본 기업 간 결제수단 '종이 약속어음' 역사 속으로

닛케이에 따르면 다른 주요 국가에선 결제 수단으로 어음을 사용하는 사례가 많지 않고, 거래처에 돈을 건네는 주기도 빠른 경향이 있다.

미국은 수표나 은행송금 등이 주류이고, 유럽에선 송금이나 신용카드 결제가 많다는 것이다.

결제 기간도 미국이나 유럽이 일본과 비교하면 평균적으로 수십 일 짧다.

경제산업성 산하의 전문가 그룹은 조만간 5년간의 이행계획을 담은 종이 약속어음 폐지 보고서를 내놓을 예정이다.

이 보고서에는 대기업이 먼저 종이 어음 사용을 중단토록 하면서 인터넷 뱅킹 등을 활용한 송금을 확대토록 하되, 당장 종이어음 사용 중단이 어려운 경우에는 전자어음으로 전환토록 촉구하는 계획이 담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산성은 종이 어음 폐지와 더불어 현재 최장 120일로 돼 있는 어음의 결제기간을 2024년까지 60일 이내로 단축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닛케이가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