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이 바이러스 예방 효능 우려에 백신업체들 '부스터샷' 속속 개발 중
빌 게이츠, 변이 확산 속 "코로나19 백신 세번 맞아야 할 수도"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의 창궐을 막기 위해 백신을 세 번 접종해야할 필요가 있을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게이츠의 이러한 발언은 기존 백신이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 및 브라질발(發)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 효능이 덜하다는 우려가 확산하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17일(현지시간) 미 CBS방송에 따르면 게이츠는 'CBS 이브닝뉴스' 인터뷰에서 "지금 진행되는 논의는 현재 있는 백신의 보급률을 엄청나게 높이기만 하면 되는지 아니면 기존 백신에 대한 세 번째 접종이 필요한지 아니면 (변이 바이러스에 효과가 있도록) '개조'된 백신을 맞아야 하는지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1회 접종만 하면 되는 존슨앤드존슨 백신을 빼고는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 등 현재 보급되고 있는 백신들은 두 번 맞게 돼 있다.

그동안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모더나 등 백신 업체들은 변이 바이러스 위협에 맞서 기존 백신에 수정을 가한 예방효과 증강용 접종(부스터 샷) 개발에 나서왔다.

게이츠는 인터뷰에서 "미국 백신을 보유하고 있는 업체 5곳 모두 이미 두 차례 백신을 맞은 사람들이 3차 접종을 해야 하는 상황이 될 수도 있도록 (기존 백신에 대해) 수정을 가해 추가하는 방안을 살펴보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미국을 강타한 변이 바이러스가 백신의 보호망을 피해 가는 일이 없도록 확실히 하기 위해 '개조'된 백신을 맞게 될 가능성이 꽤 있다고 내다봤다.

게이츠는 아스트라제네카(AZ)와 존슨앤드존슨, 노바백스 백신이 보다 전염력이 강한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서도 효능이 있는지를 파악하기 위한 남아공 내 연구를 지원하고 있다.

이와 관련, 게이츠는 "특히 아스트라제네카는 변이에 대해 도전을 맞았다"면서 존슨앤드존슨과 노바백스 백신의 경우 변이에 대한 효능이 살짝 덜하긴 하지만 여전히 효과적이어서 최대한 생산 및 배포를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가 퇴치되지 않는 한, 앞으로 추가 접종이 필요하게 될지도 모른다고 내다봤다.

그는 "매년은 아니겠지만, 코로나19가 계속 발병하는 한 우리는 가능한 한 많은 이들이 서로에게 (코로나19를) 퍼트리지 않기를 원한다"고 언급했다.

앞서 스콧 고틀립 미 식품의약국(FDA) 전 국장도 지난 7일 CBS방송 '페이스 더 네이션'에 출연, 현재 미국에서 배포되고 있는 백신들이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 덜 효과적이긴 해도 꽤 보호해준다고 전제하면서도 가을에 '부스터 샷' 접종이 필요할지도 모른다고 밝힌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