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 차단에도 VPN 이용 접속…말 통하는 대만인과 교류 활발
만리방화벽도 중국인 클럽하우스 사랑 못 막았다

중국 당국이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끈 음성 기반 소셜미디어 '클럽하우스' 접속을 차단했지만 여전히 많은 중국인이 우회 수단을 찾아 클럽하우스를 이용하고 있다.

18일 대만 중앙통신사에 따르면 중국이 클럽하우스 접속을 차단한 8일 이후에도 많은 중국 이용자가 클럽하우스에서 타지역의 이용자들과 활발한 교류를 하고 있다.

당국이 '만리방화벽'(The Great Firewall)으로 클럽하우스를 막았지만 많은 중국 이용자는 우회 접속을 돕는 가상사설망(VPN)을 활용해 여전히 클럽하우스에 들어오고 있다.

중앙통신사는 "정치적 화제 외에도 많은 중국 이용자가 대만 이용자들과 함께 생활 속의 주제와 관련한 방을 개설해 토론한다"고 전했다.

한 중국 이용자는 대만 사람들에게 베이징식 발음인 '얼화'(兒化)를 가르쳐주는 방을 만들기도 했다.

억양과 표현 등에서 다소 차이는 있지만, 기본적으로 말이 서로 통하는 탓에 클럽하우스에서 중국인들과 대만인들은 이처럼 다양한 대화방에서 적극적으로 교류 중이다.

양안(兩岸·중국과 대만) 관계 악화와 코로나19 확산으로 중국과 대만 간의 인적 교류가 크게 위축됐지만 클럽하우스가 양안 간의 가교 역할을 하는 셈이다.

최근 클럽하우스에서는 '양안 청년 대토론'이라는 방이 열려 중국과 대만 이용자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었다고 중앙통신사는 전했다.

왕신셴(王信賢) 대만 국립정치대 동아연구소 소장은 "양안 민중은 클럽하우스를 통해 상대방이 당국의 선전 관계자가 아니라는 알게 됐다"며 "이런 교류가 모든 사람에게 확장될 수는 없겠지만 교류가 존재하는 것 자체로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클럽하우스 토론에서는 일상적 주제부터 신장 위구르족 수용소, 대만 독립, 홍콩 국가보안법처럼 정치적으로 민감한 주제도 다뤄졌다.

중국은 처음부터 클럽하우스 접속을 막지는 않았지만, 이 서비스가 자국민들 사이에서 날로 인기를 얻자 결국 차단에 나섰다.

중국은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유튜브, 넷플릭스, 위키피디아, 주요 외신 인터넷 사이트 등 자국에 불리한 '외부 정보'가 유입될 가능성이 있는 대부분의 인터넷 채널을 차단하고 있다.

한국도 예외는 아니어서 중국에서는 한국의 대표 메신저인 카카오톡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

대표 포털 다음에 접속할 수 없고, 네이버도 메인 페이지는 접속되지만, 네이버 카페 등 일부 서비스는 들어갈 수 없다.

VPN을 사용하면 이들 금지 사이트에 접근할 수 있지만, 중국에서 VPN을 쓰면 처벌 대상이 될 수 있다.

중국의 관련 규정에는 '해외망 연결은 국가공용망에서 제공하는 채널을 이용해야 하며 어떤 단체나 개인도 스스로 해외망을 만들거나 사용해서는 안 된다'고 나온다.

위반하면 1만5천 위안(약 253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