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원유 생산국인 사우디아라비아가 증산을 계획하고 있다고 사우디 정부 자문관들이 밝혔다.

17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사우디가 다음 달 열릴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非)OPEC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 플러스'(OPEC+) 회의에서 증산 계획을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지난달 자발적 감산을 발표했던 사우디가 최근 유가 회복세를 고려해 증산 쪽으로 돌아서고 있다면서 사우디가 증산을 결정해도 이미 밝힌 예정대로 3월까지는 현재의 감산 기조를 유지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이들은 아직 최종결정이 내려진 것은 아니며 상황 변화에 따라 계획이 바뀔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사우디는 지난달 자국 경제와 원유시장을 지원하기 위해 OPEC 플러스가 합의한 감산량에 더해 2월과 3월에 하루 100만배럴씩 자발적인 추가 감산에 들어갈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국제유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보급과 경제회복 기대감, 중국과 인도의 원유 수요 증가세 등에 힘입어 이번 주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3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미국 본토를 덮친 이상 한파에 따른 원유 생산 '셧다운' 여파까지 겹쳐 전날보다 배럴당 1.8%(1.09달러) 오른 61.1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4월물 브렌트유도 배럴당 1.56%(0.99달러) 상승한 64.34달러를 기록했다.

앞서 OPEC+는 지난달 5일 화상회의를 통해 하루 720만배럴(2018년 10월 산유량 대비)이던 감산 규모를 2월에 712만5천배럴, 3월에는 705만배럴로 축소하기로 했다.
"사우디 원유 증산 검토…3월까지는 감산 기조 유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