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미·영·프·독 외교장관 회담…핵합의 다른 당사국 중·러는 빠져
미 "이란, IAEA 사찰중단 조치 철회하라…외교의 길 남아있어"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국제원자력기구(IAEA) 핵 사찰 중단 입장을 밝힌 이란에 해당 조치를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17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미국과 동맹국들은 이란이 IAEA의 핵 사찰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조치를 철회하고 이를 되돌릴 것을 요구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미국의 입장은 이란이 23일부터 핵확산금지조약(NPT) 추가의정서 이행을 중단하는 등 핵 사찰을 대폭 제한하겠다고 IAEA에 통보한 지 하루 만에 나왔다.

IAEA는 전날 "이란이 23일부로 NPT 추가의정서 자발적 이행 조치를 포함한 핵 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에 의한 사찰을 중단하겠다고 통보했다"고 밝혔다.

사이드 하티브자데 이란 외무부 대변인도 15일 "핵 합의 당사국들이 21일까지 핵 합의에 따른 의무를 이행하지 않으면 추가의정서 이행을 중단하겠다"고 말했다.

이란 핵 합의는 이란의 핵무기 개발 억제와 국제 사찰을 대가로 대(對)이란 경제 제재를 완화하는 내용이다.

이란과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러시아, 중국 등 7개국과 유럽연합(EU)이 2015년 체결했지만, 트럼프 정부가 2018년 5월 탈퇴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JCPOA 복귀 의사를 밝혔지만 이란의 의무 이행이라는 조건을 내걸었고, 이란 정부는 미국이 경제제재를 우선 해제해야 한다고 맞서면서 양측이 팽팽한 기 싸움을 하고 있다.

이와 관련,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18일 영국, 프랑스, 독일 외교장관과 화상 회담을 하고 이란 문제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프라이스 대변인은 밝혔다.

이란 핵 합의 체결 대상국이긴 하지만 바이든 정부가 위협 대상으로 규정한 러시아와 중국을 뺀 4개국이 이란 현안을 논의하겠다는 것이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이란과의 외교의 길이 남아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