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유엔 회의서 발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사진=AP=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사진=AP=연합뉴스)

미국이 세계보건기구(WHO)에 2억달러(한화 2200억원) 넘는 금액을 내고 복귀한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17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화상회의에서 "미국이 이달 말까지 WHO에 2억 달러 넘게 낼 것이라는 걸 확인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는 WHO 회원국으로서 재정적 의무를 다하기 위한 중요한 조치"라며 "WHO가 팬데믹 대응을 이끄는 데 필요로 하는 지지를 받고 있다는 걸 보장하겠다는 우리의 새로운 약속을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블링컨 장관은 "모든 나라는 자신의 몫을 해야 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기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미국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임기 중인 지난해 7월 WHO에 탈퇴를 공식 통보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WHO가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중국 편향적이라고 비난하면서 지난해 6200만 달러(약 670억원) 규모의 분담금도 내지 않았다.

한편 조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취임일에 곧바로 WHO 복귀를 발표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