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원 못받은 기업·자영업자 위해 2.7조원 피해지원펀드 조성

독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피해지원 대상을 연매출 7억5천만 유로(약 1조원) 이상 대기업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독일, 연매출 1조원 넘는 대기업에도 코로나19 피해지원

지금까지 피해지원을 못 받은 기업이나 자영업자들을 위해 20억유로(약 2조6천700억원) 규모의 피해지원펀드도 조성한다.

페터 알트마이어 독일 경제에너지부 장관은 16일(현지시간) 40여개 경제단체 대표자들과 화상회의를 마치고 이같이 밝혔다고 독일 쥐트도이체차이퉁(SZ)이 17일 전했다.

이날 회의는 독일의 코로나19 피해지원금의 지급 속도가 지나치게 느리다는 비판이 고조됨에 따라 소집됐다.

독일은 기업과 자영업자, 프리랜서 등 코로나19로 인한 피해지원 대상의 상한을 없애 연매출이 7억5천만 유로가 넘는 대기업도 피해지원 신청을 할 수 있도록 했다.

독일의 기업, 자영업자, 프리랜서는 코로나19로 지난해 4∼12월 매출이 전년 같은 기간보다 두 달 연속 50% 이상 떨어졌거나, 평균적으로 30% 이상 떨어진 경우 피해지원을 신청할 수 있다.

월 최대 20만유로(2억7천만원), 정부 조처로 직·간접적인 피해를 본 경우 월 최대 50만 유로(6억6천만원)를 지원받을 수 있다.

이에 더해 자영업자들은 6월 말까지 새로운 시작을 위해 7천500유로(약 1천만원)의 지원을 신청할 수 있다.

알트마이어 장관은 "상한선은 없앨 것"이라면서 "충분한 피해지원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독일 정부는 또 지금까지 정부의 그물망을 빠져나가 피해 지원 대상이 되지 못한 기업이나 자영업자들을 위해 20억 유로 규모의 기업피해지원펀드를 신설하기로 했다.

또 경제단체들과 함께 내달 7일 이후 봉쇄 완화전략과 관련한 권고안을 만들기로 했다.

지금까지 독일 정부가 기업에 지급한 코로나 피해 지원금은 800억유로(약 107조원)에 달한다.

코로나19로 인한 단축근로 지원금도 230억유로(약 30조7천억원) 지급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