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법무부는 17일(현지시간) 광범위한 해킹 혐의로 북한 프로그래머 3명을 기소했다고 AP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이들 해커는 13억 달러(약 1조 4천억원) 규모의 화폐와 가상화폐를 빼돌린 대규모 해킹 계획을 가지고 있었다고 외신은 전했다.

기소된 해커들은 북한 군의 정보 부서 소속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