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50년까지 모든 선박서 탄소배출 하지 않는 선박으로 교체"
머스크 해운회사/사진=AP

머스크 해운회사/사진=AP

세계 1위 선사인 머스크가 2년 이내에 친환경 연료를 사용하는 컨테이너선을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17일(현지시간) 머스크가 화석연료로 인한 탄소배출을 줄이기 위해 2023년까지 2천 TEU(20피트 길이 컨테이너)급 운반선을 노선에 투입기로 했다.

이는 2030년까지 친환경 선박을 도입하겠다는 당초 계획을 7년 앞당긴 계획이다.

선박의 원료는 바이오가스에서 불순물을 제거해 연료로 사용할 수 있게 한 바이오 메탄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머스크는 선박 엔진 제조사들과 협력해 기존 화물선 연료인 벙커시유와 바이오 메탄을 모두 사용하는 이중 연료 엔진을 개발 중이다.

선박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는 지구 전체 배출량의 약 2.5%를 차지한다. 이에 대해 국제해사기구(IMO)는 2050년까지 선박의 탄소배출을 절반으로 줄이기로 했다.

또 머스크는 2050년까지 모든 선박을 탄소배출을 하지 않는 선박으로 교체할 계획이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