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노동부는 지난주(2월 7일∼2월 13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86만1천 건으로 집계됐다고 18일(현지시간) 밝혔다.

전주보다 1만3천 건 늘어났고, 최근 4주간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전주 청구 건수는 당초 발표된 79만3천 건에서 84만8천 건으로 상향 조정됐다.

지난주 청구 건수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79만여 건을 상회했다.

92만6천 건의 신규 청구를 기록했던 지난달 초보다는 적지만, 최대 70만 건을 넘지 않았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전보다는 여전히 높은 수치다.

최소 2주간 실업수당을 청구하는 '계속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449만건으로 전주보다 6만4천건 감소했다.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늘어난 것은 코로나19 사태 개선에도 불구하고 아직 노동시장이 회복까진 적지 않은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는 방증으로 해석된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미국에서 1천만 명이 일자리를 잃었다.

지난달 미국의 실업률은 6.7%에서 6.3%로 하락했지만, 이는 구직을 포기한 사람들이 증가한데 따른 착시효과라는 지적이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도 최근 한 세미나에서 노동시장이 아직도 충격을 받은 상태라며 실제 실업률은 10%에 가까울 것이라고 말했다.

미 신규 실업수당 86만1천건…전주보다 소폭 증가(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