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페이스북 뉴스 콘텐츠 사용료를
지불하도록 강제하는 법안을 추진
페이스북 앱/사진=로이터

페이스북 앱/사진=로이터

호주 정부가 거대 디지털 플랫폼 업체에 뉴스 콘텐츠 사용료를 지불하도록 강제하는 법안을 추진했다. 이에 페이스북이 호주에서 뉴스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제 페이스북 사용자는 호주 매체가 올리는 뉴스 콘텐츠를 보거나 공유할 수 없고, 특히 호주에 있는 이들은 해외 매체에서 올린 소식도 볼 수 없게 됐다. 이에 호주 정부는 이같은 페이스북의 조치가 잘못됐다고 비판했다.

18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전날 블로그에 글을 올려 호주에서 뉴스 서비스를 중단하기로 했다.

이날 페이스북은 "(호주 정부가) 추진하는 법안은 플랫폼과 언론의 관계를 완전히 잘못 이해했다"면서 "언론은 기사를 자발적으로 올리고 있으며, 이를 통해 지난해 4억700만호주달러(약 3492억원)를 벌어들였다"라고 전했다.

또 페이스북은 "현실을 무시하는 법안을 따르거나, 호주에서 뉴스 서비스를 차단하거나 둘 중 하나였다"면서 "이중 후자를 선택하기로 했다"라고 덧붙였다. 해당 법안은 전날 호주 하원을 통과, 상원으로 송부될 예정이다.

페이스북의 뉴스 서비스 중단 소식이 전해지자 호주 정부는 강력하게 비판했다.

조시 프라이덴버그 호주 재무장관은 페이스북이 아무런 사전 공지 없이 이같은 조처를 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페이스북은 틀렸다. 페이스북의 행동은 불필요하고 지나치며 호주에서 그들의 명성을 훼손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호주 정부가 여전히 법안 추진에 강력한 의지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