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년은 15분 뒤에 겨우 구출됐지만 세상 떠나
본 사진은 해당 기사와 관련이 없음/사진=로이터

본 사진은 해당 기사와 관련이 없음/사진=로이터

스위스에서 눈으로 만든 집인 이글루가 무너져 아버지와 놀던 아들이 압사당하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17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눈이 많이 내린 전날 오전 11시께 타라스프 지역에 사는 한 부자가 함께 만든 이글루 안에서 시간을 보내던 중 갑자기 이글루가 무너졌다.

소년의 아버지는 눈 속을 빠져나와 바로 아들을 구하기 위해 다른 사람들과 함께 필사적으로 눈을 파기 시작했다. 소년은 15분 뒤에 겨우 구출돼 헬기를 타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스위스 그라우뷘덴주 경찰은 어떻게 이글루가 붕괴하게 됐는지 조사 중이다. 모래나 눈으로 집을 지어 사람이 들어갈 때는 붕괴 위험이 있어 특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유럽과 미국 등 지구 북반구에는 북극의 한파가 몰아치고 폭설이 내려 쌓이면서 관련 사고들이 잇따르고 있다.

미국의 경우는 눈으로 국토의 4분의 3이 뒤덮였다는 현지 매체의 보도가 나왔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