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인트루이스 연은총재 "비트코인, 달러화 위협못해"…미래 비관

사상 첫 5만달러 고지에 오른 비트코인이 '디지털 금'으로서 달러화를 위협할 것이란 일각의 전망에 미국의 한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가 부정적인 견해를 보였다.

제임스 불러드 미 세인트루이스 연은 총재는 16일(현지시간) CNBC방송에 출연해 "우리 눈으로 볼 수 있는 만큼 먼 미래까지도 '달러 경제'가 계속될 것"이라면서 "금값이 오르든 내리든, 아니면 비트코인이 오르든 내리든 그 사실에는 영향을 주지 못한다"고 말했다.

불러드 총재는 가상화폐가 달러화를 위협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투자자들은 안전한 피난처, 즉 안정적인 가치 저장소를 원하며 그 통화에 투자하기를 원할 것"이라며 달러화에 자신감을 나타냈다.

이어 유로화와 엔화를 예로 들면서 "그 중 어느 것도 달러를 대체하지 못할 것"이라면서 "금처럼 그런 역할을 할 수 있는 민간 통화를 구하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다.

그래서 우리는 미래에 어떠한 변화도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2008년부터 세인트루이스 연은을 이끄는 불러드 총재는 민간 가상화폐들을 활용한 거래에 우려를 나타내기도 했다.

그는 "달러가 이미 전자적으로 거래되고 있다"고 지적한 뒤 "문제는 민간에서 발행한 화폐라는 점"이라며 가상화폐의 한계를 꼬집었다.

불러드 총재는 남북전쟁 이전 은행별로 각자 지폐를 발행하는 일이 흔했다는 점을 거론하면서 "그것들은 서로 다른 할인율로 거래됐고 사람들은 이런 상황을 좋아하지 않았다"며 "똑같은 일이 비트코인에서도 일어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스타벅스에 가서 이더리움이나 리플이나 비트코인, 아니면 달러로도 결제할 수 있을지 모른다"면서 "이건 우리가 하는 방식이 아니다.

우리에게는 남북전쟁 때 도입된 단일 화폐가 있다"라고 말했다.

불러드 총재의 인터뷰 발언은 뉴욕멜론은행(BNY 멜론)과 마스터카드 등 일부 금융권이 가상화폐의 취급을 선언 또는 검토하면서 비트코인 가격이 사상 처음으로 5만달러를 돌파한 직후에 나왔다.

테슬라를 비롯한 여러 기업이 비트코인 투자에 나섰고, 테슬라의 경우 향후 비트코인을 결제 수단으로 허용할 방침이다.

세인트루이스 연은총재 "비트코인, 달러화 위협못해"…미래 비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