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질 여사와 멜라니아 여사/사진=트위터 캡쳐

(왼쪽부터) 질 여사와 멜라니아 여사/사진=트위터 캡쳐

미국의 여러 대중잡지가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의 부인 질 여사의 소박한 일상 사진에 주목했다. 고가의 명품을 즐겼던 트럼프 전 대통령의 영부인인 멜라니아 여사완 딴 판이라서다.

질 여사는 발렌타인데이였던 지난 12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사진을 한 장 올렸다. 워싱턴DC의 마카롱 가게를 찾아 남편에게 줄 선물을 사는 사진이었다. 사진 속 질 여사는 곱창 밴드로 머리를 묶어 소탈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트위터 이용자들은 '오래 전 유행했던 곱창 밴드를 쓰는 모습이 국민에게 한층 친근함을 불러일으킨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여러 대중잡지 역시 질 여사의 곱창 밴드를 기사화했다.

이는 키가 180cm이 넘는 슬로베니아 모델 출신 멜라니아 여사완 대조적인 모습이다. 멜라니아 여사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취임하고 얼마 되지 않은 2017년 5월 이탈리아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하면서 약 5700만원(5만1500달러) 짜리 돌체앤가바나 재킷을 입어 구설수에 오른 바 있다. 미국인의 평균 연소득에 맞먹는 재킷이라서다.

멜라니아 여사는 이날 행사 외에도 다수의 공식석상에서 돌체앤가바나를 비롯해 여러 브랜드의 명품 옷을 착용해 세간의 관심을 모았다. 특히 멜라니아 여사는 2018년 6월 이민자 아동 수용시설에 가면서는 '나는 신경 안 써'라고 큼지막하게 적힌 패션브랜드 자라의 재킷을 입어 비판적 보도가 잇따르기도 했다.

한편 공개석상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질 여사가 보여주는 정이 깊은 노년 부부 모습도 트럼프 전 대통령과 멜라니아 여사와의 다른 점이다.

남편을 위한 밸런타인데이 선물을 사는 것도 그중 하나다. 소소한 선물을 준비해 밸런타인데이를 기념하는 여느 미국인들과 비슷한 모습이다. 지난 12일 아침 백악관 안뜰에 반려견들과 산책을 나온 바이든 대통령은 취재진에 "밸런타인데이는 아내가 제일 좋아하는 날"이라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일에도 트위터에 아내와 손을 잡는 짧은 영상을 올리며 사랑한다고 했다. 질 여사는 이 트윗을 리트윗하고 하트 모양의 댓글을 달았다.

멜라니아 여사 역시 자주 트럼프 전 대통령의 일정에 동행했지만 공개석상에서 애정 표현은 자제했다. 손을 내미는 남편의 손을 뿌리치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히기도 했고 불화설도 끊이지 않았다.

질 여사가 영부인으로서 대중에 친근하고 소탈한 모습을 보여주는 건 개인적 성격의 반영이기도 하지만 부통령의 부인을 8년이나 지냈던 경험 때문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질 여사는 이미 '세컨드 레이디'로서 남편을 동반해 혹은 홀로 공개석상에 나설 기회가 많았기 때문에 자신을 따라붙는 언론과 세간의 관심 등과 관련, 영부인이 된 이후에도 상대적으로 적응이 쉬운 편일 것이라는 설명이다.

반면 멜라니아 여사는 트럼프 대통령이 공직 경험을 건너뛰고 사업가에서 곧바로 대통령이 됐기 때문에 영부인이라는 '새 직업' 적응에 어려움을 겪었을 수도 있다. 물론 멜라니아 여사는 앞에 나서는 것을 즐기지 않는 성격이기도 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와 바이든 사이에 큰 차이가 있고 아내들도 그렇다"며 "질 여사는 수십 년간 (공직자의 아내로) 대중에 노출된 경험이 있다"고 분석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