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사태 조기 해제도 보류
일본 도쿄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거리를 걷고 있다. 사진=AP

일본 도쿄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거리를 걷고 있다. 사진=AP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다.

17일 NHK 방송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부터 의료종사자 4만명을 대상으로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가 개발한 백신 선행 접종을 시작한다.

선행 접종 대상자가 아닌 의료종사자(약 370만명)는 내달 중순부터, 65세 이상 고령자(약 3600만명)는 4월부터 접종을 받는다. 이후 기저질환자(약 820만명), 고령자 시설 종사자(약 200만명), 60~65세(약 750만명) 순으로 접종이 추진된다. 16세 이상 전국민 무료 접종에는 1년 가량 소요될 전망이다.

백신 접종이 시작되는 이날 하루 사망자는 다시 100명을 넘었다. 전날 확인된 사망자는 101명으로, 코로나19 누적 사망자는 7157명으로 늘었다. 신규 확진자는 1308명이며 누적 확진자는 41만9765명이 됐다.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도 도쿄 등 전국 6개 광역지역에서 23명이 추가 확인됐다. 이에 일본 정부는 도쿄 등 10개 광역지역에 내달 7일까지 시한으로 연장 발령한 긴급사태의 조기 해제를 이번 주에도 보류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담당인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경제재생상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조기) 해제하면 사회 전체적으로 긴장감이 사라질 수 있다"며 긴급사태 지속 방침을 시사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