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미국이 일반인을 상대로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5월 중순에서 6월 초 사이 시작할 전망이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16일(현지시간) CNN에 출연해 "일반 대중이 백신을 더 광범위하게 이용할 수 있는 때가 언제인지에 대해 얘기하면 나는 그게 4월 말쯤이 되기를 희망하고 있었다"며 "다시 말해 모든 우선순위(대상자)를 끝마치고 이제 '좋다. 누구나 맞을 수 있다'고 말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것은 존슨앤드존슨이 지금 우리가 알고 있는 것보다 훨씬 더 많은 접종분을 가지게 될 것이라는 점에 근거를 두고 있었다"며 "그러니까 그 일정표가 아마도 5월 중순에서 하순과 6월 초로 연장될 것이다. 그것은 괜찮다"고 설명했다.

당초 대규모 접종 개시 시점을 4월로 봤던 것보다 늦춰 잡은 것이다. 파우치 소장은 앞서 지난 11일 NBC 방송에서 "4월이면 사실상 모든 사람과 어떤 범주에 속하는 사람도 백신을 맞을 수 있는 '오픈 시즌'이 될 것으로 본다"고 했었다.

일반인을 위한 백신은 존슨앤드존슨의 백신에 달려 있을 것이라는 게 파우치 소장의 설명이다. 존슨앤드존슨의 코로나19 백신은 현재 미 식품의약국(FDA)의 긴급사용 승인 절차를 밟는 중이다. 존슨앤드존슨의 백신이 FDA의 승인을 받더라도 초기 백신 물량은 수백만회분에 그치겠지만 그 수치가 점점 늘어 4월께에는 2000만∼3000만회분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송렬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