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만 박사 "항체 형성률 40% 놀라운 일 아냐"
확진자 2000명 달한 데다 양성률 30% 육박
코로나19 봉쇄 조치로 텅 빈 요르단강 서안 지구./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봉쇄 조치로 텅 빈 요르단강 서안 지구./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팔레스타인의 주민 항체 형성률이 40%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16일(현지시간) 타임스 오브 이스라엘에 따르면 세계보건기구(WHO)는 요르단강 서안과 가자 지구 등 팔레스타인 지역에서 코로나19 항체 예비 조사를 진행했다. 조사 결과 해당 지역 주민 약 40%가 항체를 보유한 것으로 추정됐다. 조사는 팔레스타인 지역 6000명의 혈액샘플을 채취해 진행됐다.

란드 살만 팔레스타인 보건연구소 박사는 팔레스타인 주민의 항체 형성률이 이처럼 높게 나온 것이 그다지 놀라운 일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최고조에 이르렀을 당시 서안에서는 이미 일일 확진자가 2000명에 달하기도 했고, 검사 수 대비 양성률이 30%에 육박한 적도 있다는 것이다.

또 세계에서 인구 밀도가 가장 높은 난민촌에 약 200만명이 거주하는 가자지구에서는 검사 수 대비 양성률이 한때 45%까지 오른 적도 있었다고 살만 박사는 덧붙였다.

기존 팔레스타인 자체 검사에서도 이와 유사한 수치가 나온 적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요르단강 서안의 누적 확진자는 16만8444명, 사망자는 1936명으로 공식 집계됐다. 가자지구의 경우 보고된 확진자 수는 5만3514명, 사망자는 537명에 불과하다. 다만 항체 형성률이 40%임을 감안하면 공식 수치는 실제와 많이 다를 것으로 보인다.

살만 박사는 "새로 나온 (항체 형성률) 수치를 토대로 그동안 보고되지 않은 코로나19 사망자 규모 추정을 시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