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 교육·복지가 우선…학교 내 감염 주요 위험 아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자가 늘어나면서 스코틀랜드가 다음 주부터 학교 문을 다시 연다.

스코틀랜드 아이들 학교 간다…교직원 주 2회 코로나19 검사

유치원과 초등학교 1∼3학년, 실기 수업이 필요한 일부 중고생들부터 등교를 시작한다.

대신 교직원과 중고생 등은 주 2회 신속 검사를 받을 수 있다.

니컬라 스터전 스코틀랜드 자치정부 수반은 16일(현지시간) 등교시 주요 위험은 학교 내 감염이 아니라 등교로 인해서 어른들 간의 접촉이 늘어나는 데 있다고 말했다.

학교 앞에서 아이를 기다리다가 어울린다든지 출근을 하는 일 등을 사례로 들었다.

스터전 수반은 다만 3월 15일 전에는 등교 대상이 확대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이들 등교가 봉쇄규제 완화를 의미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아이들의 교육과 복지가 워낙 우선"이므로 아이들이 학교에 다시 다닐 수 있도록 어른들은 현재 규제를 좀 더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스터전 수반은 4월 부활절 연휴 때 휴가 계획도 잡지 말라고 조언했다.

그는 변이 바이러스로 인해서 "지난해 여름보다 봉쇄를 풀기가 더 조심스럽다"고 덧붙였다.

웨일스에서도 3∼7세는 다음 주부터 등교한다.

잉글랜드는 등교 재개가 일러야 3월 8일이 될 것이라고 보리스 존슨 총리가 말했고 북아일랜드도 적어도 3월 8일까지는 대부분 학생들이 집에서 공부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