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만 70% 넘게 상승…"단기 변동성 크다는 데 대비해야"
금융기관, 기업들도 잇따라 관심…저금리도 상승 배경

가상화폐 비트코인 가격이 16일 사상 처음으로 5만달러(5천510만원)를 돌파하며 새 역사를 썼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이날 뉴욕에서 오전 7시32분 5만191달러를 기록했다.

로이터는 런던에서도 5만달러가 넘었다고 보도했다.

가상화폐는 거래소 단위로 거래가 이뤄지기 때문에 거래소별로 거래 가격이 다소 다르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유통 중인 비트코인의 전체 가치는 9천400억달러로 불어났다.

비트코인 가격은 작년 4분기에 170% 상승해서 연말에 약 2만9천달러에 달했고 올해 들어서만 70% 넘게 더 올랐다.

비트코인은 불과 5년 전만 해도 수백달러에 불과했다.

머스크가 불붙인 비트코인…5만달러 사상 첫 돌파(종합2보)

특히 지난주 테슬라의 비트코인 구매가 알려지면서 투자자들의 관심이 폭발했다.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는 8일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서류를 통해 15억달러(약 1조6천530억원) 규모 비트코인을 구매했다고 밝혔다.

테슬라는 비트코인을 자사제품 결제수단으로 용인할 가능성도 내비쳤다.

미국 나스닥 상장사인 마이크로스트레티지는 이날 비트코인 구입을 위해 6억달러 규모 전환사채를 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존 주류 금융업체에서도 점차 가상화폐를 거래 수단이나 투자 대상으로 보기 시작한다는 소식이 더해지면서 비트코인에 대한 기대감은 더욱 커졌다.

이달에만 미국에서 가장 오래된 은행인 뉴욕멜론은행(BNY 멜론)은 가상화폐의 보유·이전·발행 업무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고, 마스터카드도 올해 중 자체 네트워크에서 가상화폐를 지원하기로 했다.

캐나다에서는 최근 비트코인 ETF(상장지수펀드)가 처음으로 당국의 승인을 받기도 했다.

모건스탠리도 비트코인을 투자 대상에 추가할 수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미국 저금리 등으로 돈 가치가 내려가고 투자처를 찾기 어려운 점도 한 배경으로 풀이된다.

이제는 비트코인을 '디지털 금'이라고 하는 의견도 나오기도 했다.

JP모건체이스는 비트코인이 투자자산으로 금의 경쟁자로 떠올랐으며, 금과 비슷한 대접을 받으면 가격이 장기적으로 14만6천달러(약 1억5천861만원)에 이를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놨다.

듀크대 법대에 암호화폐에 관해 강의하는 리 라이너스는 "암호화폐를 포트폴리오에 넣으려는 자산가들이 많은 것을 감안하면 금융회사들의 움직임이 납득이 된다"면서도 "기업들은 가격 변동성 때문에 비트코인 결제를 받아들이길 꺼릴 것"이라고 말했다.

비트코인 가격이 거침없이 오르고 있지만 변동성이 워낙 크다는 점에서 투자자들을 향한 경고 목소리도 나온다.

비트코인 가격은 2017년에도 급등 후 급락한 적이 있다.

영국의 한 암호화폐 관련 업체 관계자는 "상승 장세이지만 단기 변동성이 매우 큰 것이 특징이므로 투자자들은 대비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