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지연 논란 끝에 가자지구에 백신 공급 허용

이스라엘이 무장 정파 하마스가 통치하는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공급을 허용했다고 AP통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마이 알카일라 팔레스타인 자치정부(PA) 보건장관은 이날 가자지구에 러시아산 스푸트니크Ⅴ 백신 2천 회 분량을 보냈다고 밝혔다.

이날 가자지구로 통하는 케렘샬롬 상품 통행로에서는 코로나19 백신이 인계되는 장면이 목격됐다.

가자지구에 공급된 첫 번째 코로나19 백신이다.

무장 정파 하마스가 통치하는 가자지구에 육로로 접근하려면 이스라엘과 이집트를 통해야 한다.

앞서 PA는 지난 15일 의료진에게 접종할 러시아산 코로나19 백신을 가자지구로 보내려 했지만, 이스라엘이 이를 저지했다며 불만을 나타냈다.

일각에서는 이스라엘이 의도적으로 가자지구에 대한 백신 공급을 지연시켰다는 비난의 목소리도 나왔다.

이런 가운데 이스라엘 의회에서는 백신 공급 허용 문제를 포로 석방 및 전사자 유해 송환 문제와 연계해야 한다는 정치인의 발언이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좁은 해안지역의 난민촌 등에 약 200만 명이 몰려 사는 가자지구에서 지금까지 공식 보고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5만3천여 명, 사망자는 538명이다.

그러나 보고되지 않은 확진자와 사망자가 공식 통계보다 훨씬 많은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