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말 접종을 시작한 주한미군 주둔지 오산 공군기지에 도착한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사진=뉴스1

지난해 말 접종을 시작한 주한미군 주둔지 오산 공군기지에 도착한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사진=뉴스1

유럽연합(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는 미국 제약사 모더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3억회 투여분 추가 구매를 위한 계약을 승인했다고 17일(현지시간) 밝혔다.

앞서 EU 집행위는 모더나 백신 1억6000만회 투여분을 구매 계약한 바 있으며, 이번 계약은 두 번째 계약이다.

집행위에 따르면 이번 추가 계약분 가운데 1억5000만회분은 올해, 나머지 절반은 내년에 구매 가능하다.

EU 집행위는 지금까지 인구 4억5000만명의 27개 회원국을 대신해 모더나를 비롯해 △미국 화이자-독일 바이오엔테크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 △미국 존슨앤드존슨 △프랑스 사노피·영국 글락소스 미스클라인(GSK) △독일 큐어백(CureVac)과 코로나19 백신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EU 집행위가 확보한 코로나19 백신은 총 26억회분에 이르고, 지난해 12월21일 화이자-바이오엔테크 코로나19 백신을 시작으로 지난달 1월6일에는 모더나, 29일에는 아스트라제네카가 개발한 백신 사용을 승인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