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멸시' 발언 파문으로 사퇴한 모리 전 회장 후임
성추행 의혹 전력 걸림돌 가능성…日 주간지 추가 폭로

도쿄올림픽 조직위, 하시모토 담당상에 회장 취임 요청키로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가 차기 회장 선정을 위해 설치한 '후보자 검토위원회'가 하시모토 세이코(橋本聖子·56) 일본 정부 올림픽 담당상에게 회장 취임을 요청하기로 했다고 17일 교도통신과 NHK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하시모토 담당상이 요청을 수용하면 조직위는 이르면 금주 중 이사회를 열고 새 회장으로 선출할 방침이다.

앞서 모리 전 조직위 회장은 지난 12일 '여성 멸시' 발언 파문에 책임을 지고 사임했다.

하시모토 담당상은 1992년 알베르빌 동계올림픽 여자 1천500m에 출전해 동메달을 딴 운동선수 출신이다.

1995년 참의원으로 처음 당선돼 외무성 부대신, 참의원 의원 회장 등을 역임했고 재작년 9월부터 올림픽 담당상을 맡고 있다.

다만, 하시모토 담당상이 과거 성추행 의혹에 휘말린 전력은 조직위 회장으로 취임하는 데 걸림돌로 작용할 가능성도 있다.

그는 일본 스케이트 연맹 회장을 맡고 있던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폐회식 후 선수촌 파티에서 남성 피겨스케이트 선수인 다카하시 다이스케(高橋大輔)를 끌어안고 입을 맞추는 모습이 일본 주간지에 공개돼 비판을 받은 바 있다.

도쿄올림픽 조직위, 하시모토 담당상에 회장 취임 요청키로

당시 관련 보도를 했던 '슈칸분슌'(週刊文春)은 이날 발매된 최신호(2월 25일호)에 '다카하시 다이스케 키스 강요 하시모토 세이코는 성추행 상습범'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하시모토 씨의 성추행은 다카하시 한 건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피해자 중 한 명인 전 여성 의원은 하시모토 담당상이 술에 취하면 주변 사람들에게 입을 맞추는 버릇이 있다고 증언했다고 이 주간지는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