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병력 추가 투입 막으려 곳곳 '고장 난 차 버려두기' 운동 전개
쿠데타 합리화에 수치 추가 기소 '막가파식' 조치에 불만 더 커져
"군부에 위축됐다고?"…미얀마 시위대, 쿠데타 이후 최대 규모(종합)

미얀마에서 17일 쿠데타에 항의하는 거리 시위의 불꽃이 다시 커졌다.

이날 최대 도시 양곤을 비롯한 주요 도시 곳곳에서 수만 명씩 운집해 군부 쿠데타에 항의하는 대규모 시위가 벌어졌다.

주말 군 병력 투입 이후 시위 규모가 급격하게 줄어드는 듯했으나 이날 폭발적으로 늘어나 쿠데타 이후 최대 규모라고 AP 통신이 보도했다.

AFP 통신도 주말 군 병력 투입 후 최대 규모라고 전했다.

양곤에 사는 교민은 오전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어제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시위대가 흘레단 교차로 주위에 모여 있다"고 전했다.

군부의 쿠데타 합리화와 구금 중인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에 대한 추가 기소가 기름을 부은 격이다.

"군부에 위축됐다고?"…미얀마 시위대, 쿠데타 이후 최대 규모(종합)

현지 매체 및 외신에 따르면 기독교 성직자 및 가톨릭 신부 등 종교인은 물론 교사 등 공무원, 의사, 농민, 토목 기사, 은행원 등 다양한 계층에서 참여해 수치 고문 석방과 군부 독재 종식을 촉구했다.

전날 군사정부 대변인은 기자회견에서 "국민 5천300만명 가운데 4천만명이 군의 행동을 지지한다"며 쿠데타를 합리화하고 "시위 참여자가 점차 줄어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군정이 수치 고문을 재해관리법 위반으로 추가 기소하면서 이날 대규모 시위가 예고됐다.

이날 오전 1시 군부의 인터넷 차단 수 시간 전부터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반(反) 군정 활동가인 킨 산다르와 수치 고문이 이끄는 민주주의 민족동맹(NLD)의 대변인인 찌 토 등이 대규모 시위를 촉구했다.

"군부에 위축됐다고?"…미얀마 시위대, 쿠데타 이후 최대 규모(종합)

양곤에서는 군 병력 추가 투입설에 대응한 시위대의 기지가 발휘됐다.

'고장 난 차 버려두기' 시위로, 마치 차량이 고장 난 것처럼 앞부분 후드(엔진룸 덮개)를 들어 올린 뒤 도심 도로는 물론 외곽과 양곤을 잇는 교량 등에 버려둬 원활한 통행을 막는 방식이다.

SNS에서는 후드를 올려진 채 방치된 듯한 승용차와 택시, 버스 등의 모습이 다수 올라왔다.

차량 앞 유리에는 '미얀마에 정의를'이라는 문구가 적힌 손팻말이나 수치 고문 얼굴이 그려진 전단이 꽂혀있다.

"군부에 위축됐다고?"…미얀마 시위대, 쿠데타 이후 최대 규모(종합)

쿠데타 항의 시위가 12일째 이어진 데다 시위 규모가 폭발적으로 늘어 군경이 강경 진압에 나설 우려가 제기됐으나 이날 양측이 충돌했다는 보도는 나오지 않았다.

그러나 톰 앤드루스 유엔 특별보고관은 성명을 내고 "군인들이 외딴 지역에서 양곤 등으로 이동 중이라는 보고를 받았다"며 "과거 사례를 보면 군 병력 이동은 대규모 살상, 행방불명 그리고 구금에 앞서 이뤄진 것이었다"며 우려를 표명했다.

한편 수치 고문의 변호인 역할을 맡았지만, 아직 접견은 물론 화상으로 진행된 법원 심리에도 참여하지 못한 킨 마웅 조에는 이날 AFP 통신과의 통화에서 "우리는 최선을 희망하지만, 최악도 준비한다"면서 "재판이 1년 이상 끌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