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정 국가 언급하지 않았지만 중국 겨냥한 발언
마스크를 쓴 채 사진을 찍는 대만 시민들 / 사진=EPA

마스크를 쓴 채 사진을 찍는 대만 시민들 / 사진=EPA

대만이 화이자-바이오앤테크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구매 계약을 추진했지만 체결 직전에 불발된 것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이에 대만의 주요 인사는 특정 국가를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중국의 압력으로 인해 백신을 구매하지 못했다는 식으로 발언을 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천스중 대만 위생복리부 부장(장관)은 17일(현지시간) 라디오 인터뷰에서 바이오앤테크와 백신 500만 회분 구매계약을 추진했지만 "협상의 마지막 단계"에서 체결에 실패했다고 밝혔다.

또 천 부장은 "바이오앤테크가 내부 견해차와 국제적 백신 공급상황을 들며 협상절차를 중단했다"라면서 "우리는 정치적 압력이 있었다고 믿었다"라고 전했다.

그는 "계약이 불발된 건 대만이 지나치게 행복하길 바라지 않는 이들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천 부장의 해당 발언은 중국이 압력을 넣어 대만이 화이자 백신을 구매하지 못한 것으로 해석된다.

중국은 대만이 중국 영토의 일부라는 이른바 '하나의 중국' 원칙을 천명하고 국제무대에서 대만의 주권을 부정해왔다.

대만 총통부는 현재 정부가 바이오앤테크와 계속 협상 중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은 보도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