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 확대에 해당 의원 탈당계 제출 및 사과
일본 도쿄 거리를 걷는 시민들/사진=AP

일본 도쿄 거리를 걷는 시민들/사진=AP

일본 자민당 국회의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 발령 기간에 밤늦게 고급 주점을 출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자민당 의원들이 긴급사태를 무시하고 고급 주점에 들어간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현지 시사주간지 '슈칸분슌'은 17일 시라스카 다카키 자민당 중의원이 지난 10일 밤 도쿄도 내 고급 라운지를 방문했다고 관련 사진과 함께 보도했다. 일본에서 라운지는 통상 회원제로 운영되는 여성 접객 고급 주점을 일컫는다.

자민당 최대 계파 호소다 파 소속인 시라스카 의원은 10일 오후 8시34분께 여성과 함께 도쿄 미나토 구에 있는 이 업소에 들어가 오후 10시까지 머물렀다고 해당 매체는 보도했다.

도쿄도에는 지난달 8일부터 외출 자제와 음식점 영업시간 단축 등을 골자로 한 긴급사태가 발령된 상태다.

논란이 커지자 시라스카 의원은 자민당 간사장에게 탈당계를 제출한 뒤 취재진 앞에서 사죄하면서 차기 중의원 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마쓰모토 준 전 자민당 국회대책위원장 대행 등 자민당 의원 3명도 주간지 보도로 지난달 긴급사태 발령 기간에 도쿄 긴자 클럽에서 심야 회식을 한 것으로 드러나 물의를 빚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