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서 돌아온 여행자 B1525 변이 감염…"전국 봉쇄" 목소리도

이탈리아도 코로나19 희귀 변이 유입 확인…확산 우려 증폭

이탈리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희귀 변이 유입이 확인됐다고 현지 방송 라이(RAI) 뉴스 등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남부 캄파니아주 보건당국은 최근 아프리카 여행에서 돌아온 직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한 주민의 바이러스 샘플을 분석한 결과 희귀 변이인 'B1525'로 판명됐다고 밝혔다.

이탈리아에서 이 변이 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나온 것은 처음이다.

이탈리아에 앞서 현재까지 영국에서 32건이 보고됐으며, 나이지리아·덴마크·미국 등에서도 감염자가 확인된 것으로 알려졌다.

B1525 변이의 전염력·치명률 등과 같은 구체적인 정보는 아직 없는 상태다.

다만, 영국 에든버러대 연구진은 작년 12월 처음 출현한 이 바이러스가 흔히 영국발 변이라고 부르는 B117과 유사하다는 연구 결과를 최근 공개한 바 있다.

B117은 기존의 코로나19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더 강하고 더 치명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에든버러대 연구진은 특히 B1525에는 인체 내에 형성된 항체를 효과적으로 회피할 수 있는 기능이 있어 지금까지 개발된 백신 예방 효과를 떨어뜨릴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했다.

이탈리아는 지금도 하루 1만 명 이상의 확진자가 나오고 있으나 작년 11월부터 이어진 국지적 봉쇄 등의 고강도 방역책으로 확산 속도는 일단 주춤해졌다는 평가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영국·남아프리카공화국·브라질 변이 바이러스가 빠르게 퍼지고 있어 3차 유행을 우려하는 목소리는 여전하다.

전염병 분야 권위자인 마시모 갈리 밀라노대 교수는 현지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현재 이탈리아 전역이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의 공격을 받고 있다"며 "조만간 더 심각한 문제에 봉착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보건부 고위 자문관인 월터 리치아르디도 변이 바이러스 확산의 심각성을 거론하며 작년 2∼5월에 시행한 것과 같은 전국 단위의 봉쇄가 필요하다고 중앙정부에 건의했다.

16일 기준으로 이탈리아의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1만386명, 사망자 수는 336명이다.

누적으로는 각각 273만9천591명, 9만4천171명으로 집계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