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전 오스틴 공장, 이날 새벽부터 가동 중지
美 정전, 글로벌 반도체 수급 상황 악화 야기
미국에 불어닥친 한파…삼성전자 오스틴 공장 멈췄다

미국에 기록적인 한파가 불어닥치면서 삼성전자 등 현지 반도체 기업들의 공장이 멈췄다. 이에 글로벌 반도체 공급 부족 현상이 심화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1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미국 텍사스 오스틴에 있는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은 한국시간 기준 이날 새벽부터 공장 가동이 멈췄다. 한파로 전력공급이 중단돼서다. 이미 사전 통보가 됐고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한 상태라는 게 삼성전자 측 설명이다.

삼성전자 오스틴 공장은 14나노미터(10억분의 1m) 공정 기술을 기반으로 정보기술(IT) 기기용 전력 반도체 제품과 통신용 반도체를 생산한다. 오스틴 공장이 멈춘 것은 1998년 공장 설립 이후 처음으로 전해진다.

이번 한파로 정전이 된 곳은 삼성전자 뿐이 아니다. 인근 글로벌 차량용 반도체 기업 NXP, 인피니언도 공장이 멈춰섰다.

CNN방송은 16일(현지시간) 미국 국립해양대기관리국(NOAA) 분석 자료를 인용해 기록적인 한파로 본토 48개주(州) 전체 면적 가운데 73%가 눈에 쌓였고, 한파로 숨진 사람은 현재까지 최소 15명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외신에 따르면 텍사스, 오리건, 켄터키, 웨스트버지니아, 버지니아 등 18개주 550만 가구에 전력 공급이 끊겼다.

이송렬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