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10일 금광 사고로 10명 사망·1명 실종
지난달 발생한 중국 산둥성 치샤시 금광 폭발사고 현장에서 구조대가 중장비를 동원해 매몰자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EPA

지난달 발생한 중국 산둥성 치샤시 금광 폭발사고 현장에서 구조대가 중장비를 동원해 매몰자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EPA

중국 산둥성에서 또 금광 사고가 발생해 6명이 사망했다.

17일 관영 CCTV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께 옌타이시 관할 자오위안시에 위치한 차오자와 금광에서 설비 보수 작업 중 화재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현장에서 2명이 사망하고 8명이 매몰됐다. 8명 가운데 4명은 구조됐으나 나머지 4명은 결국 숨진 채 발견됐다. 구조된 4명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달 10일에도 산둥성 옌타이시 관할 치샤시의 금광 폭발로 노동자 22명이 지하 600m 지점에 매몰되는 대형 인명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2주만에 생존자 11명이 극적으로 구조됐지만 10명은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고, 1명은 실종됐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