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위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일본 정부가 미국에 내야 하는 주일미군 주둔비 분담금이 2017억엔(약 2조1000억원)으로 결정됐다.

17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기시 노부오 일본 방위상은 이날 미국 측과 전년 대비 1.2% 늘어난 2017억엔에 분담금을 합의했다고 했다. 2020회계연도 예산에 반영된 주일미군 분담금은 1993억엔이었는데 사실상 현행 수준을 유지한 것이다. 이는 미일 양국이 주둔비 분담의 근거가 되는 미일 방위비 특별협정을 1년 잠정 연장하기로 합의해서다.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주일미군 분담금 협상 타결에 대해 "바이든 정권 발족 후 이른 시점에 합의에 이르러 일미(미일) 동맹의 결속을 국제사회에 발신할 수 있었다"고 했다.

미국과 일본은 지난 2일 주일미군 분담금 실무 협의를 재개해 약 2주 만에 방위비 협정 연장과 일본 측 분담금 규모에 합의했다.

양국은 지난해 11월부터 주일미군 주둔비 실무 협상을 시작했다. 하지만 대폭 증액을 요구해온 도널드 트럼프 당시 미 대통령의 퇴임이 확실해지면서 일본 측은 미국의 정권 교체 이후로 합의를 미뤘다.

이후 지난달 27일 조 바이든 정부 출범 후 첫 미일 외교장관 통화에서 모테기 외무상은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에게 방위비 협정을 1년 연장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이송렬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