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의 최고경영자(CEO) 제프 베이조스가 16일(현지시간) 미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CEO 일론 머스크를 제치고 다시 세계 최고 부호 자리에 올라섰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에 따르면 이날 베이조스의 순자산은 1천912억달러(약 211조6천584억원)로 집계됐다.

이는 머스크보다 약 9억5천500만달러 많은 수준이다.

앞서 이 지수에서 지난 2017년 10월 이후 3년 넘게 1위 자리를 지키던 베이조스는 올해 1월 7일 머스크에 밀려 지구촌 최고 부자의 타이틀을 넘겨준 바 있다.

작년부터 테슬라의 주가가 급등한 데 따른 것이다.

이번 순위 변경도 테슬라 주가가 최근 하락한 영향이 크다.

지난달 26일 주당 883.09달러였던 테슬라 주가는 이날 현재 796.22달러로, 9.8% 내렸다.

이날 하루에도 테슬라 주가는 2.4% 내려 머스크의 재산이 46억달러 가량 줄었다.

이에 비해 이날 아마존 주가는 지난달 26일과 비교해 1.7% 하락에 그쳤다.

시장에서는 상대적으로 주가 등락폭이 큰 테슬라의 주가 흐름에 따라 베이조스와 머스크의 순위가 당분간 엎치락뒤치락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테슬라가 15억 달러 상당의 비트코인을 구매한 데 따라 가상화폐의 큰 변동성이 테슬라의 주가 등락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

여기에 머스크가 벌이는 각종 사업도 역동적으로 진행되고 있어 또다른 변수가 될 소지가 있다.

예컨대 머스크가 이끄는 우주 탐사기업 스페이스X는 지난주 8억5천만달러의 신규 자금을 조달했으며 이에 따라 스페이스X의 기업가치 평가액은 작년 8월 460억달러에서 740억 달러로 60%가량 늘었다고 CNBC 방송이 이날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한편 블룸버그와 집계 방식이 다소 다른 포브스 순위에서는 베이조스가 1월 8일 머스크에게 1위 자리를 내줬다가 나흘만인 11일 이미 정상을 되찾은 것으로 조사된 바 있다.
베이조스 '세계 1위 부자' 탈환…머스크 밀려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