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서 폐로가 확정된 일반 원전 10곳에서 총 16만t 이상의 저준위 방사성 폐기물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됐다.

17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시즈오카(靜岡)현에 지어진 하마오카(浜岡) 원전 1, 2호기가 일본에서 가동된 상업 원전 가운데 최초로 2023년께부터 해체가 시작될 예정이다.

이 원전을 포함해 2050년대까지 일반 원전 10곳에서 원자로 18기의 폐로가 결정돼 있다.

일본 정부는 2011년 3월의 동일본대지진 당시 발생한 후쿠시마 제1원전 폭발 사고 후에 노후 원전 폐로를 잇따라 결정했다.

이 때문에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 전에 3기에 불과했던 폐로 대상 원전이 후쿠시마 제1원전 6기를 포함해 24기로 늘어났다.

후쿠시마 제1원전을 제외한 일반 원전 18기가 배출할 것으로 예상되는 저준위 방사성 폐기물은 16만3천840t에 달하고, 이 가운데 70m 이상의 깊이로 묻어야 하는 비교적 높은 수준의 방사능 오염물질(L1)도 3천220t이나 나올 것으로 추산됐다.

교도통신은 폐로 과정에서 생기는 저준위 폐기물을 지하에 묻어 처분할 방침이지만 이바라키(茨城)현의 도카이(東海)원전 등 일부를 제외하고는 매설 장소를 아직 확보하지 못해 폐로 후에도 장기간 원전 부지에 방사성 폐기물이 방치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日 폐로결정 일반원전 10곳 저준위 폐기물 16만여t 나올 듯

선량이 매우 낮아 정부 승인을 거쳐 방사성 폐기물로 취급하지 않아도 되는 폐기물도 18기에서 총 35만t가량 발생한 것으로 예상됐다.

교도통신은 재활용이 쉽지 않은 이 폐기물을 어떻게 처리할지도 향후 폐로 과정에서 과제로 떠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현재 폐로 작업이 진행 중인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는 최대 780만t의 방사성 폐기물이 나올 것으로 일본원자력학회는 추산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