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방송 출연…"인권에 목소리 높여야" 인권 중시 기조 재확인
바이든, 중국 인권유린에 "대가 있을 것…시진핑도 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미국이 인권 문제에 목소리를 높여야 한다면서 중국이 인권유린과 관련해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저녁 위스콘신주 밀워키에서 CNN방송이 주최한 타운홀 미팅에 출연, 이민정책과 관련해 답변하다가 "우리가 세계와 경쟁을 잘 할 수 있었던 이유 중 하나는 우리의 주요 경쟁자들이 외국인 혐오적이기 때문"이라면서 중국을 거론했다.

진행자가 최근 있었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통화를 언급하며 중국 신장위구르자치구에서의 인권유린 문제를 꺼내자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인권에 목소리를 높여야 한다.

우리는 그런 사람들"이라고 했다.

이어 중국에 인권유린에 대한 대가가 있느냐는 질문을 받자 "중국에 대가가 있을 것이고 그(시진핑)도 그걸 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내가 하는 것은 우리가 사실은 그들(중국)의 태도에 영향을 주는 유엔과 다른 기구에서 인권의 대변자로서의 우리의 역할을 계속 재천명하리라는 것을 분명히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은 세계의 리더가 되려고 열심히 노력하지만 그들이 기본적 인권에 반하는 활동에 관여하고 있는 한 그러기 힘들 것"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시 주석에게 미국의 가치를 반영하지 않으면 어떤 미국 대통령도 대통령 자리를 지속할 수 없다는 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미국이 중국의 인권유린 행태에 대해 눈감지 않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다만 그는 어떤 대가를 치르게 할 것인지에 대해 구체적 설명을 하지는 않았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0일 시 주석과 통화를 하면서 중국의 강압적이고 불공정한 경제적 관행과 홍콩에 대한 탄압, 신장에서의 인권 유린 등에 대해 근본적 우려를 강조했다고 백악관이 밝힌 바 있다.

바이든 행정부의 인권 중시 기조는 중국과의 경쟁에 비중 있게 적용되지만 기본적 대외정책의 기조이기도 해서 대북정책에 어떤 식으로 반영될지에 대해서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날 CNN방송 출연은 국민 여럿이 직접 대통령에게 질문을 하고 진행자가 추가 질문을 하는 타운홀 형식으로 이뤄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