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당한 추측·왜곡 안 돼…객관적 자세로 WHO 지원해야"
中 '코로나19 우한 기원' 英 총리 주장에 "책임 전가 반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중국 우한(武漢) 기원을 주장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를 향해 중국이 책임을 전가하는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17일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에 따르면 주영 중국대사관은 이날 홈페이지에 기자 문답 형식의 입장문을 발표했다.

중국대사관 대변인은 "우리는 코로나19를 정치화하고 중국에 책임을 전가하며 낙인을 찍으려는 일부 국가의 시도에 강력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중국은 개방적이고 투명한 태도로 세계보건기구(WHO)와 긴밀히 협력했다"며 "중국은 이번(WHO 전문가팀의 기원 조사) 연구에 지원을 아끼지 않았고, 영국을 포함한 WHO 세계 전문가들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19 기원 조사는 복잡한 과학의 문제로 세계 과학자들이 협업해야 한다"며 "정치가 과학을 무시하거나 부당한 추측과 고의적 왜곡은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2019년 하반기 세계 여러 곳에서 발병했다는 증거와 보고서가 많이 있다"며 "이것은 관련 국가와 지역에 시급하게 연구팀을 파견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주장했다.

중국대사관 대변인은 "코로나19가 여전히 세계를 황폐화하고 있는 만큼 국제사회는 함께 감염병을 억제해야 한다"며 "세계 각국이 공정하고 객관적이며 책임 있는 자세로 WHO의 활동을 지원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존슨 총리는 15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기원에 관한 투명성 부족이 누구의 책임이라고 보느냐는 질문에 "대부분의 증거는 코로나19가 우한에서 기원했다고 가리키는 듯하다"고 답했다.

그는 "최근 몇 달간 접한 제안 중에서 팬데믹(감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관련 국제 조약을 체결하자는 게 매력적"이라면서 코로나19 관련 정보의 투명성을 보장하는 국제조약을 맺자고 세계 지도자들에게 제안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