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보고관 "쿠데타 이후 최악 폭력 우려"…시위대 "수 백만 모이자"
충돌 위험성 고조…군정, 사흘 연속 새벽 인터넷 차단에 의혹
미얀마 또 일촉즉발…군 병력 양곤 진입설에 대규모 시위 예고

미얀마에서 사흘 내리 새벽 시간대에 인터넷이 차단된 가운데 군 병력이 양곤 등으로 이동 중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시위대는 구금 중인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에 대한 추가 기소에 항의해 대규모 시위를 촉구하고 나서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17일 AFP 통신에 따르면 톰 앤드루스 유엔 특별보고관은 성명을 내고 "이날은 지난 1일 쿠데타 이후 보아왔던 것보다 더 큰 규모로 폭력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앤드루스 특별보고관은 "군인들이 외딴 지역에서 최소한 양곤으로 이동 중이라는 보고를 받았다"며 "과거 사례를 보면 군 병력 이동은 대규모 살상, 행방불명 그리고 구금에 앞서 이뤄진 것이었다"고 언급했다.

그는 "대규모 시위 계획과 군 병력의 집결이라는 두 상황 전개가 동시에 일어나는 걸 볼 때 군부가 미얀마 국민을 상대로 더 큰 범죄를 저지를 위험이 있다"고 덧붙였다.

미얀마 또 일촉즉발…군 병력 양곤 진입설에 대규모 시위 예고

' />

이와 관련, 군정은 이날도 오전 1시부터 미얀마 전역의 인터넷을 차단했다고 네트워크 모니터링 업체 넷블록스가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야간 납치' 의혹을 숨기려는 것이거나, 심야 군 병력 이동을 국민들이 알아채지 못하게 하려는 조치가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미얀마 또 일촉즉발…군 병력 양곤 진입설에 대규모 시위 예고

2021.2.17' />

시민들은 이날 대규모 시위를 촉구하고 나섰다.

군정이 전날 쿠데타 후 첫 기자회견에서 쿠데타 불가피성을 거듭 주장한데다, 수치 고문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조치 위반 혐의(자연재해관리법 위반)로 추가 기소한 데 따른 대응으로 보인다.

로이터 통신은 반(反) 군정 활동가인 킨 산다르가 페이스북에 "독재자들을 끌어내리기 위해 수백만이 모이자"고 촉구했다고 전했다.

수치 고문이 이끄는 민주주의 민족동맹(NLD) 고위 인사이자 대변인 역할을 맡은 찌 토는 "대거 행진하자. 미얀마와 젊은이들의 미래를 파괴한 쿠데타 정부에 대항해 우리의 힘을 보여주자"고 촉구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오전부터 기독교 성직자 및 신부, 토목 기사 등이 양곤 미국 대사관 앞 등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양곤 현지의 한 교민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9시 40분 정도가 돼서야 인터넷 접속이 가능해졌다"면서 "양곤 시내 흘레단 교차로에는 시위대가 어제에 비해 훨씬 많이 모였다"고 말했다.

미얀마 군부는 작년 총선에서 심각한 부정이 발생했음에도 정부가 이를 제대로 조사하지 않았다는 이유를 들어 지난 1일 쿠데타를 일으켜 정권을 잡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