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제유 생산량 5분의 1 '동결'…최대 유전지대도 타격
석유 수송항 휴스턴 항만 운하도 폐쇄 위기…WTI, 13개월 만에 최고치
기록적 한파에 미국 석유·정제유 생산 중단…에너지산업 대란

기록적인 한파로 미국이 꽁꽁 얼어붙으면서 에너지 산업에도 대혼란이 빚어지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16일(현지시간) 겨울 폭풍이 텍사스주 등 미국 에너지 산업의 중심부를 강타하면서 하루 400만 배럴의 정제유 생산이 중단됐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혹한의 날씨에 상당수 정유업체가 시설을 폐쇄하면서 미국 전체 생산량의 21%에 해당하는 정제유 공급이 끊겼다고 전했다.

이는 2017년 허리케인 하비가 미국 석유 시설이 밀집한 걸프만을 강타한 이래 최대 규모다.

미국 내 최대 정제유 생산업체 모티바 엔터프라이즈는 텍사스주 동부의 항만도시 포트아서에서 하루 60만 배럴에 달하는 정제 시설 가동을 중단했고, 로열더치셀과 엑손모빌, 토털SE의 정유 공장도 일제히 문을 닫았다.

통신은 또 미국 최대 유전 지대인 텍사스주 퍼미안 분지에 전력 공급이 끊기면서 최근 5일간 최대 120만 배럴의 원유 생산이 중단된 것으로 추정된다며 유전 시설이 정상 가동되는데 몇 주가 걸릴 것이라고 전했다.

기록적 한파에 미국 석유·정제유 생산 중단…에너지산업 대란

이번 한파로 미국 유가는 13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뉴욕 상업거래소(NYMEX)에서 3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1% 오른 60.5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WTI가 종가 기준으로 배럴당 60달러를 넘은 것은 작년 1월 이후 처음이다.

미국 최대 석유 수송항인 휴스턴 항만에 자리 잡은 85㎞ 길이의 운하 '휴스턴 십 채널'(Houston Ship Channel) 운영도 차질을 빚고 있다.

이 운하는 겨울 폭풍의 영향으로 폐쇄됐다가 일부 선박 운항을 위해 다시 문을 열었다.

하지만 강풍을 동반한 추위가 거세지면 다시 폐쇄될 수 있다고 운하 관리 당국은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