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 "석탄산업 의존도 높은 성들의 이행 능력에 의문"

중국이 오는 2060년까지 탄소중립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웠지만, 탄소 배출을 많이 하는 상당수 성의 이행 능력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7일 전문가들의 분석을 토대로 "중국이 2060년까지 탄소중립을 원하고 있지만, 지방들이 그럴 능력이 있는지 의문"이라고 보도했다.

중국, '2060년 탄소중립' 내걸었지만 준비 안 된 성 많아

광둥(廣東)성, 저장(浙江)성, 상하이(上海)시 등 남동부 지역의 부유한 성과 시는 '2060년 탄소중립'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조치를 속속 취하고 있지만, 산시(山西), 네이멍구(內蒙古), 허베이(河北)성 등 석탄산업 의존도가 높은 북부와 중부 지역의 성들은 목표를 이행할 준비가 돼 있지 않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앞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해 9월 23일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5차 유엔총회 화상 연설에서 2030년 전까지 탄소 배출량을 감소세로 전환하고 2060년까지 탄소 중립을 달성하겠다고 선언했다.

세계 최대의 탄소 배출국인 중국이 국제무대에서 탄소중립 목표를 구체적으로 제시한 것은 시 주석의 연설이 처음이었다.

탄소 중립은 이산화탄소를 배출한 만큼 흡수해 이산화탄소의 실질적인 배출량을 '0'으로 만든다는 개념이다.

이어 시 주석은 지난해 12월 파리협약 체결 5주년을 맞아 열린 유엔 기후목표 정상회의(Climate Ambition Summit)에서도 '2060년 탄소 중립' 목표를 거듭 확인하면서 2030년까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2005년 대비 65% 이상 줄이겠다고 밝혔다.

시 주석의 선언과 보조를 맞춰 중국 31개 성ㆍ시 가운데 3분의 2가량이 2021년부터 2025년까지 탄소 배출량을 획기적으로 줄이겠다는 계획안을 중앙 정부에 제출했다.

예를 들면 저장성의 경우 원자력, 수력, 풍력을 비롯한 청정에너지를 활용한 전기 생산 비중이 2020년의 37%에서 2025년에는 57% 수준으로 높이기로 했다.

상하이시와 주변 도시들도 탄소 배출량을 오는 2025년부터 감소세로 전환하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중국 최대 석탄 산지인 산시성의 경우 '석탄의 깨끗하고 효율적인 사용'을 강조하면서도 탄소 배출량을 감소하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

네이멍구, 허베이, 후베이(湖北), 후난(湖南), 장시(江西) 등 경제발전이 상대적으로 뒤떨어진 성들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환경문제 전문가인 양푸창은 "일부 성들이 2020년대 초반에 석유화학이나 철강산업 프로젝트를 추가로 시행하면서 2030년부터 탄소 배출량을 감소세로 돌리려는 계획을 연기하고 있는데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성들은 나중에 탄소 배출량을 줄이기 위해 더 어려움을 겪게 될 것이며 궁극적으로 더 큰 비용을 투자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