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산회사, 사하공화국서 채굴한 100캐럿짜리 상품에 명명

러시아의 다이아몬드 광산회사인 알로사는 16일(현지시간) 자사가 채굴한 100캐럿짜리 상품의 이름을 '스푸트니크 V'로 명명하겠다고 밝혔다.

러시아 관영 타스 통신에 따르면 알로사는 이날 자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인 스푸트니크 V를 기념하기 위해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러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 이름 딴 다이아몬드 등장

밝은 노란색인 이 다이아몬드(100.53캐럿)는 납작한 팔면체 모양으로 러시아 극동 사하(야쿠티야)공화국의 광산에서 채굴된 것이라고 알로사는 덧붙였다.

알로사는 이 다이아몬드를 '진정한 자연의 기적'이라고 평했다.

알로사는 백신(스푸트니크 V) 역시 러시아 과학자의 손으로 만든 기적이라고 선전했다.

세르게이 이바노프 알로사 CEO는 "백신은 가까운 미래에 일상생활로 돌아갈 것이라는 희망을 준다"고 말했다.

스푸트니크 V 백신은 러시아 보건부 산하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미생물학 센터'가 지난해 8월 개발해 세계 최초로 자국 정부 승인을 받은 백신이다.

다만 통상적인 백신 개발 절차와 달리 3단계 임상시험(3상) 전에 1, 2상 뒤 곧바로 승인을 받으면서 당시 효능과 안전성 논란이 일었다.

하지만 최근 권위 있는 국제 의학 학술지 랜싯에 이 백신의 예방 효과가 91% 이상이라는 3상 결과가 실리면서 평가가 긍정적으로 바뀌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