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5세 이상 고령자, 4월 1일부터 접종 시작
일본 공항에 도착한 화이자 백신/사진=연합뉴스

일본 공항에 도착한 화이자 백신/사진=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17일부터 의료종사자 4만명을 대상으로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접종을 시작한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담당하는 고노 다로 행정개혁 담당상은 16일 오후 기자회견에서 "4만명 중 2만명의 의료종사자는 계속 관찰일지를 작성해 접종의 안정성을 조사하게 된다"고 밝혔다. 고노 담당상은 1차 접종을 하고 3주 후에 2차 접종을 한다는 방침도 전했다.

일본 정부는 선행 접종 대상을 제외한 약 370만명의 의료종사자에 대해서는 다음 달 중순부터, 65세 이상 고령자를 대상으로는 4월 1일부터 접종을 시작할 예정이다.

고노 담당상은 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은 16세 이상이며, 전체 접종 기간은 대략 1년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일본 후생노동성은 지난 14일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사용을 정식 승인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