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충격으로 2017년 이후 처음으로 다시 10% 선 넘어

인도네시아에서 가구당 월소득이 17만원 이하인 빈곤층 인구가 2천755만명으로, 전체 인구 2억7천만명 대비 10%가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인니 가구당 월소득 17만원 이하 2천755만명…빈곤율 10% 넘어

16일 인도네시아 통계청(BPS)에 따르면 작년 9월 기준 최신 집계 결과 인구 대비 빈곤율이 10.19%로, 2017년 이후 처음으로 10% 선을 다시 넘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작년 3월 기준 인도네시아의 빈곤율은 9.78%(2천642만명)였다.

인도네시아의 빈곤층 인구는 2019년 9월 2천479만명에서 작년 9월 2천755만명으로 1년 사이 276만명이 증가했다.

같은 기간 빈곤율로 비교하면 9.22%에서 10.19%로 0.97% 포인트 증가했다.

수아리얀토 통계청장은 "거의 모든 지역의 빈곤율이 증가했다"며 "농촌보다 도시에서 빈곤층이 훨씬 더 많이 늘었다"고 전날 발표했다.

수아리얀토 청장은 "그래도 빈곤층에 대한 정부의 사회적, 재정적 지원 덕분에 빈곤율 증가치가 예상만큼 가파르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세계은행은 코로나19 사태로 인도네시아의 빈곤율이 10.7∼11.6%까지 늘 것으로 예상했다.

인니 가구당 월소득 17만원 이하 2천755만명…빈곤율 10% 넘어

인도네시아 통계청은 빈곤가구의 1인 월소득을 45만8천947 루피아(3만6천원)로, 가구당 평균 인원을 4.83명으로 보고, 가구당 월소득이 221만6천714 루피아(17만원) 미만인 가구를 빈곤층으로 정했다.

인도네시아의 경제성장률은 2016년부터 2019년까지 4년 연속 5%대를 기록했으나 지난해 코로나 사태 충격으로 -2.07%를 기록했다.

인도네시아의 경제성장이 후퇴한 것은 1998년 외환위기 이후 처음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