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타타모터스가 소유한 고급 자동차 회사 재규어랜드로버(JLR)가 2025년부터 재규어 브랜드로 출시하는 모든 자동차를 전기차로만 생산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미국 최대 완성차 기업 제너럴모터스(GM)도 2035년까지 가솔린(휘발유)·디젤(경유) 차량 생산을 중단하겠다고 발표하는 등 전기차 업체로 변신을 시도하는 회사가 늘고 있다.

1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JLR은 2039년까지 자동차 생산·판매 전 과정에서 ‘탄소중립’을 달성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를 위해 2025년부터 재규어 브랜드의 모든 차종을 전기차로 교체한다. 랜드로버는 2024년 첫 전기차 모델을 출시한 뒤 2026년까지 6종의 전기차를 내놓을 예정이다.

JLR은 매년 35억달러(약 4조원)를 전기차 관련 기술과 서비스에 투자하기로 했다. 미래차 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수소연료전지 개발에도 나설 계획이다. 티에리 볼로레 JLR 최고경영자(CEO)는 “2036년까지 내연기관 모델 판매량은 거의 ‘제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