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부터…UAE와 유치경쟁
사우디아라비아 정부가 2024년부터 자국에 중동지역 본부를 두지 않은 회사와는 사업 계약을 맺지 않기로 했다.

사우디 국영 SPA통신은 15일(현지시간) 익명의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사우디 정부가 2024년 1월부터 자국에 중동 본부가 없는 법인 및 기관과의 계약을 중지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번 결정은 더 많은 일자리를 창출하고 경제적 유출을 제한하며 정부·기관이 구매하는 주요 재화와 서비스가 사우디 내에서 이뤄지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SPA통신이 전했다.

칼리드 알팔리 사우디 투자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이번 결정이 일자리 창출, 전문성 이전, 지식 국산화 등의 효과를 낼 것”이라며 “국내 콘텐츠 개발과 투자 유치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이 조치는 정부 발주 사업에 적용되며 일부 업종은 대상에서 빠질 수 있다.

무함마드 알 자단 재무장관도 로이터통신과의 통화에서 “사우디로 본부를 옮기는 것은 전적으로 법인들의 권리”라며 “본부를 이전하지 않더라도 민간 부문에서 사우디와 함께 일할 수 있는 자유를 계속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우디는 걸프 지역 국가 중에서도 보수적인 종교·사회적 관습을 지키는 편이다. 이 때문에 많은 다국적 기업은 주거·관광·비즈니스 특구가 구성돼 있으며 자유로운 생활이 보장되는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 중동 본부를 두는 것을 선호한다.

AFP통신은 사우디 정부의 결정이 UAE를 비롯한 다른 걸프 국가들과 사우디 사이의 사업 계약 및 투자 유치 경쟁을 심화시킬 것으로 예상했다.

김정은 기자 likesmi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