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드라마 '내 마음을 미소 짓게 해'(Make My Heart Smile)가 필리핀 가사도우미를 폄하하는 대사 때문에 필리핀 네티즌들의 뭇매를 맞았다.

16일 GMA 뉴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한 필리핀 네티즌이 지난 9일 중국 최대 동영상 플랫폼 아이치이(iQIYI)에 올라온 이 드라마의 한 장면을 캡처한 사진을 "필리핀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이 장면은 매우 모욕적이고 무례하다"는 글과 함께 트위터에 올렸다.

"필리핀 가사도우미 같아" 한마디에 중국 드라마, 필리핀서 뭇매

옷을 입어보는 여배우에게 남자 배우가 "필리핀 가사도우미처럼 보인다"고 깎아내리는 장면이다.

그러자 "사람들이 필리핀 가사도우미를 하층민으로 취급하는 것을 보면 마음이 아프다.

", "우리 엄마도 외국에서 일하신다.

제발 무시하지 말아달라"는 등의 댓글 800여 개가 달렸다.

또 6만8천 명 이상 '좋아요'를 눌렀고, 1만6천여 건의 리트윗이 이뤄지는 등 비난 여론이 빠른 속도로 확산했다.

그러자 아이치이 필리핀 측은 트위터를 통해 공식 사과하고 해당 드라마를 내렸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