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 창출, 전문성 이전, 투자 유치에 도움 될 것"
사우디 정부, 2024년부터 자국에 본부 둔 회사와만 사업 계약(종합)

사우디아라비아 정부가 2024년부터 자국에 중동 지역 본부를 두지 않은 회사와는 사업 계약을 맺지 않기로 했다고 사우디 국영 SPA 통신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SPA는 익명의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사우디 정부가 2024년 1월부터 자국에 중동 본부가 없는 법인·기관과의 계약을 중지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결정은 더 많은 일자리를 창출하고, 경제적 유출을 제한하며, 지출 효율성을 높이고, 정부·기관이 구매하는 주요 재화나 서비스가 사우디 내에서 이뤄지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SPA는 설명했다.

칼리드 알팔리 사우디 투자장관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이번 결정이 일자리 창출, 전문성 (사우디로) 이전, 지식 국산화 등 효과를 낼 것"이라면서 "국내 콘텐츠 개발과 투자 유치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번 결정은 정부 발주 사업에 해당하며 일부 업종은 적용 대상에 빠질 수 있다고 사우디 정부는 설명했다.

무함마드 알 자단 재무장관은 로이터와 통화에서 "사우디로 본부를 옮기는 것은 전적으로 법인들의 권리"라면서 "본부 이전을 하지 않더라도 민간 부문에서 사우디와 함께 일할 수 있는 자유를 계속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일부 업종은 이번 결정에서 면제되며 세부 규정은 2021년 말 이전에 발표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우디는 걸프 지역 국가 중에서도 보수적인 종교·사회적 관습을 지키는 국가로 알려져 있다.

이 때문에 많은 다국적 기업들은 주거·관광·비즈니스 특구가 구성돼 있으며 자유로운 생활이 보장되는 아랍에미리트(UAE)의 두바이에 중동 본부를 두는 것을 선호해 왔다.

AFP 통신은 사우디 정부의 이번 결정이 UAE를 비롯한 다른 걸프 국가들과 사우디 사이의 사업 계약과 투자유치 경쟁을 심화시킬 것으로 예상했다.

로이터는 사우디의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가 실권을 잡은 뒤 개혁의 일환으로 개방적 정책과 경제적 다각화를 시도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앞서 SPA는 펩시코(PepsiCo)와 캐나다 커피 브랜드 팀홀튼 등 24개 외국 기업이 사우디에 현지 사무소를 개설할 의사를 밝혔다고 보도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