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실질 GDP는 사상 두 번째 낙폭 기록…"격차 커진다"
일본 주식시장 버블시대 수준 과열…"실물경제와 괴리"

도쿄주식시장의 닛케이평균주가(225종, 닛케이지수)가 버블(거품) 경제 시절 수준으로 상승한 가운데 실물 경제와 동떨어진 상태로 과열됐다는 지적이 나온다.

닛케이지수는 15일 30,084.15로 장을 마감해 1990년 8월 이후 약 30년 6개월 만에 종가 기준 30,000을 넘었고 16일 오전에도 장중 한때 30,487.65를 기록하는 등 고공 행진을 하고 있다.

닛케이지수가 1989년 기록한 사상 최고치인 38,915.87(종가)의 80% 선에 근접했으나 15일 발표된 일본의 2020년 실질 국내총생산(GDP) 속보치는 전년보다 4.8% 감소해 리먼 브러더스 파산 사태의 충격이 이어진 2009년(-5.7%)에 이어 통계 작성 후 두 번째로 낙폭이 컸다.

일본 언론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으로 경제가 어려운 가운데 주가만 급등하는 현상을 일제히 우려했다.

아사히(朝日)신문은 미국의 추가 경제 대책 등 재정지원책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기업의 실적 회복이나 코로나19 백신 접종 확대 등에 호재로 작용했다면서 "버블기와 같은 경기 실감은 부족하며 실물경제와의 괴리가 부각되고 있다"고 16일 진단했다.

닛케이지수가 30,000에 달할 것으로 예상한 증권사는 많았으나 그 시기는 올해 연말 정도로 관측됐으며 주가 상승이 "생각보다 빠르다"(대형 증권사 간부)는 반응이 나온다고 신문은 분위기를 전했다.

일본 주식시장 버블시대 수준 과열…"실물경제와 괴리"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은 "급격한 주가 상승의 배경은 세계적인 재정출동과 금융완화"라며 "넘치는 돈이 주식을 비롯한 금융시장에 흘러들었다"고 분석했다.

또 "그간 일본의 주식을 산 것은 외국인 투자가와 일본은행이며 주가 상승의 혜택이 개인에게는 확산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마이니치(每日)신문은 닛케이지수 상승에 "코로나19의 재앙으로 고통받는 일본경제의 실태가 반영되지 않은 것은 분명하다"며 "우려되는 것은 격차의 확대"라고 사설을 썼다.

이 신문은 "코로나19 재앙의 영향은 약한 입장의 사람에게 집중됐다"며 "정부는 생활이 어려운 사람들에 대한 지원을 확충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또 "급등할수록 폭락 우려는 커진다.

버블 붕괴 때처럼 주식시장이 혼란스러워지면 경제 전체에 충격이 미치고 역한 입장의 사람들의 입는 타격도 심각해진다"며 주식 시장 과열에 당국이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