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례 대만 방공식별구역 진입…"'양안 한가족' 다시는 말 말라"
춘제에도 중국 군용기 대만 압박…'친중' 국민당도 '발끈'

중국과 대만이 공통으로 명절로 쇠는 춘제(春節·중국의 설) 기간에도 중국이 대만을 향한 공중 압박을 멈추지 않자 중국과의 관계를 중요시하는 중국국민당(국민당)에서조차 불만의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16일 자유시보(自由時報)에 따르면 국민당 소속 린웨이저우(林爲洲) 입법위원(국회의원)은 15일 페이스북에서 "양안 인민이 모두 설을 쇠는 때 공산당 비행기의 대만 위협이 끊이지 않는다"며 "무슨 (양안은) 한 가족 같은 얘기를 다시는 하지 말기 바란다"고 말했다.

'양안은 한 가족'(兩岸一家親)은 중국이 대만에 유화적인 접근을 할 때 주로 쓰는 말이다.

양안(兩岸·중국과 대만) 간 대립이 갈수록 심화하고 대만에서 반중 정서가 날로 고조되면서 집권 민주진보당(민진당)보다 중국과 관계를 중요하게 여기는 국민당은 점점 불리한 처지에 놓이고 있다.

작년 1월 동시에 치러진 대선과 총선에서 참패한 후 국민당 일각에서는 차제에 중국을 바라보는 관점을 재설정해야 한다는 소수 의견도 분출되고 있다.

대만 국방부는 15일 홈페이지를 통해 중국군 대잠기 Y-8 한 대가 이날 대만 서남부 방공식별구역(ADIZ)에 들어와 공중 전력을 접근시켜 이탈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한 가족13일에도 Y-8 대잠기와 Y-8 기술정찰기 각각 한대가 같은 공역에 들어왔다.

미국 행정부 고위급 인사의 대만 공식 방문을 계기로 중국은 작년 9월부터 수시로 대만 방공식별구역에 군용기를 들여보내 공중 압박을 가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