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계 인사에 3분의 1 배정 가능성…고액 후원자 많지만 문 좁아 경쟁 치열
바이든 후원자들의 '대선 청구서'…"대사직 놓고 막후 불꽃경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 이후 각국 대사 자리를 놓고 바이든 후원자 간에 치열한 막후 경쟁이 벌어지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P에 따르면 대사 경쟁은 미국에서 4년 또는 8년 단위로 정권이 바뀔 때마다 공직 사회는 물론 비공직 영역에서도 반복적으로 벌어진 일이다.

전체 대사직의 3분의 1가량을 정계에서 택하고 나머지를 직업 외교관 중에 뽑는 것이 공화당과 민주당을 불문하고 과거 20년가량 대통령의 인사 관행이었다는 것이다.

대선 과정에 거액의 후원금을 냈거나 선거운동을 도와준 이들, 정치적으로 가까운 인사에게 일종의 보답 차원으로 대사직을 맡기는 관례가 있다는 말이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정계 비중을 거의 절반가량까지 너무 많이 늘려 비판을 받기도 했지만, 바이든 대통령은 과거 관행을 따를 것으로 보인다는 게 WP의 예상이다.

지금까지 바이든 대통령이 지명한 대사는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유엔주재 미국대사 단 한 명에 불과하다.

바이든 대통령이 각료 지명과 행정명령 등 초기 조치에 집중한 탓에 대사 임명은 후순위로 간주된다는 전언도 있다.

이렇다 보니 일부 대사직에 자천타천으로 후보가 거론되고, 희망자들이 바이든 대통령과 가까운 인사와 접촉해 치열한 물밑 경쟁이 벌어지는 상황이다.

영국 언론에선 고(故) 존 매케인 상원의원의 부인인 신디 매케인이 영국 대사로 검토된다는 보도가 있었다.

WP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초대 비서실장인 람 이매뉴얼이 중국이나 일본 대사로 고려되고, 바이든이 부통령 시절 국가안보 부보좌관을 지낸 줄리 스미스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대사로 지명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WP는 거액 기부자들의 동요도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가까운 친구나 정치적 후원자에게 중요한 직책을 맡겼다는 오명 탓에 바이든 행정부는 후원자를 챙기는데 관심이 덜하고, 이것이 거액 후원자들의 불안을 초래한다는 것이다.

더욱이 바이든 대통령은 대사 선택 시 외교나 공직 경험에 가점을 줄 것으로 예상돼 후원자에게 돌아갈 몫이 더 줄어들 수 있다는 전망까지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해 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당내 경선 때 고액 기부자에 대한 대사직 수 제한을 약속하지 않아 경쟁주자들로부터 비판받기도 했다.

바이든 대선 캠프의 경우 최소 10만 달러를 모금한 고액 후원자가 800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든 쪽 인사들과 가까운 에드 렌덜 전 펜실베이니아 주지사는 "통로 양쪽에서 이렇게 많은 돈을 모금한 적은 없었다"면서 "대사가 되길 원하는 모든 사람을 수용할 방법은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