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종능력 확대했지만 정작 백신 없어…미국인 3천800만명, 1회 이상 백신 맞아
접종 늘린다더니…미, 백신공급 부족에 문닫는 접종소들 나와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속도를 내고 있지만 여전히 공급이 달리며 잠정적으로 문을 닫는 백신 접종소들이 나오고 있다.

CNN 방송은 캘리포니아·워싱턴주(州) 등에서 백신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면서 백신 접종소가 문을 닫는 등 접종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고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시는 14일 대규모 백신 접종소를 1주일간 문 닫는다며 백신 공급이 충분해지면 다시 문을 열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두 번째로 큰 대규모 접종소는 19일부터 백신을 다시 접종하지만 2회차분 접종자만으로 대상을 한정할 예정이다.

또 이번 주 중 세 번째로 큰 대규모 접종소가 출범하지만 접종 물량은 전체 접종 능력에 한참 못 미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샌프란시스코시는 이 지역 의료진과 보건 당국에 공급되는 백신이 제한적이고 들쭉날쭉한 데다 예측할 수 없어서 백신 접종이 어렵고 지역 주민들에게 생명을 살릴 가능성을 박탈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도시에서는 하루에 백신 1만회분을 접종할 역량을 확보했지만 백신이 부족해 이를 다 활용하지 못하는 실정이다.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의 일부 백신 접종소들도 백신 공급 부족으로 어쩔 수 없이 임시로 문을 닫아야 했다.

워싱턴주는 이번 주 1회차분 백신 접종 예약이 극도로 제한될 것이라고 밝혔다.

주 정부가 2회차분 접종에 집중하기로 한 탓이다.

보건 전문가들은 늦은 봄이나 여름까지 백신이 미국 일반 대중에게 광범위하게 공급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CNN은 전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미국에서는 14일까지 7천5만7천여회분의 코로나19 백신이 배포됐고 이 중 5천288만4천여회분이 접종된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하루 전보다 약 200만회 접종이 증가한 것이다.

또 최근 1주일간 하루 평균 160만회 접종이 이뤄졌다고 CNN은 집계했다.

이는 취임 후 100일간 1억명에게 백신을 맞히겠다는 조 바이든 행정부의 목표치를 웃도는 속도다.

또 지금까지 1번이라도 백신을 접종한 미국인은 3천829만2천여명, 2회차 접종까지 마친 사람은 1천407만7천여명이라고 CDC는 집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