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 자국인 구금된 캐나다 주도 성명…중·러·북 등 겨냥

미·일·EU 등 58개국 "협상용으로 외국인 구금 용납 못 해"

특정 국가와의 외교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해당 국적자를 인질로 삼는 일부 국가들의 행위에 대해 서방 국가들이 규탄에 나섰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5일(현지시간) 미국과 일본, 호주, 유럽연합(EU) 등 58개국이 정치적 목적으로 외국 국적자를 구금하는 것을 받아들일 수 없는 행위로 규정하는 성명에 서명했다고 보도했다.

캐나다 외교부가 주도한 이 성명은 이 같은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 성명에는 외국 국적자를 구금하는 국가의 명칭은 언급되지 않았다.

그러나 캐나다 정부 관계자는 이 성명을 낸 계기는 중국과 러시아, 북한, 이란 등 일부 국가의 행위에 대한 우려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중국은 2018년 화웨이 부회장인 멍완저우가 미국 정부의 요청에 따라 캐나다에서 체포된 직후 캐나다의 전직 외교관과 사업가를 억류하고 간첩 혐의로 기소했다.

일각에선 이 같은 중국의 행위는 멍 부회장의 석방을 끌어내기 위한 것이란 분석이 제기됐다.

마크 가노 캐나다 외교장관은 "협상에 활용하기 위해 외국 시민을 구금하는 것은 불법이고, 비윤리적"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은 이번 달 초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의 통화에서 캐나다인 2명의 석방을 위해 미국 정부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후 미국 국무부는 중국이 협박 행위를 통해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려고 한다는 내용의 비판 성명을 발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