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C-입소스, 탄핵심판 부결 후 여론조사…23%는 "사실에 근거해 투표" 평가
미국인 10명중 6명 "트럼프 탄핵했어야"…지지정당 따라 편차 커

미국민의 10명 중 6명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상원에서 탄핵당했어야 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어느 정당을 지지하느냐에 따라 여론 편차가 심해 대선 정국에서 보여준 정치권의 극단적인 대립 양상이 미국 사회에도 그대로 투영됐다.

ABC뉴스와 여론조사기관 입소스가 지난 13∼14일 미국을 대표할 수 있는 확률상의 표본을 통해 선정된 547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해 15일 공개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58%가 트럼프가 상원에서 유죄판결을 받았어야 했다고 답했다.

상원은 13일 표결을 통해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탄핵을 위해서는 67표가 필요했지만 공화당에서 7명만이 탄핵에 찬성, 57대 43표로 탄핵안이 부결됐다.

탄핵소추안이 부결되자 민주당은 강한 아쉬움을 표했고, 트럼프 전 대통령은 "역사상 최대의 마녀사냥"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번 탄핵 심판에 대한 여론도 지지 정당에 따른 극명한 당파성을 보여줬다.

민주당 지지층의 88%가 트럼프가 유죄판결을 받았어야 했다는 입장을 보였지만 공화당 지지층에서는 14%에 그쳤다.

무당층에서는 64%가 탄핵에 찬성했다.

전체 응답자의 56%는 탄핵 심판에서 소추위원단이 보여준 증거들이 트럼프를 탄핵할 만큼 강력했다고 답했고, 37%는 증거가 약했다고 말했다.

응답자의 77%는 상원의원들이 자신이 속한 당의 입장에 따라 투표했다고 답했고, 23%만이 상원의원들이 제시된 사실에 근거해 표를 던진 것으로 본다고 생각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8%포인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