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럴당 60.8弗…올해 25% 급등
'저탄소 수혜' 백금 6년 만에 최고
국제 원유시장의 주요 유종인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가 배럴당 60달러 선에 거래됐다. 13개월 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전 가격을 회복했다. 산업용 귀금속 원자재인 백금(플래티넘)은 6년 만에 최고가를 찍었다.

산유국 감산·경기회복 기대감에…WTI, 13개월 만에 60달러 넘었다

15일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WTI 3월물은 배럴당 60.83달러에 손바뀜했다. 전 거래일 대비 약 2.2% 올랐다. WTI가 60달러를 넘은 것은 작년 1월 둘째주 이후 처음이다. WTI는 지난해 3월 이후 한동안 배럴당 30~40달러 선을 횡보했다. 코로나19 여파로 국제 원유 수요가 크게 줄어든 탓이다. 작년 4월 21일엔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등 주요 산유국 간 원유 가격 주도권을 놓고 증산 경쟁이 벌어지면서 장중 배럴당 -37달러까지 밀렸다. 국제 주요 유종이 ‘마이너스 가격’에 거래된 최초 사례였다.

WTI 가격은 올 들어 25.3% 뛰었다. 주요 산유국들이 합심해 공급을 줄이고 있는 덕분이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소속 13개국과 러시아 등 10개 주요 산유국 연합체인 OPEC+는 이달 기준 2018년 10월 대비 하루 평균 712만5000배럴을 감산하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추가 경기부양책 기대감도 유가를 끌어올리고 있다는 분석이다. 민주당은 최근 상·하원에서 부양안을 예산조정권 대상에 올리는 안을 통과시켰다. 공화당의 협조 없이도 1조9000억달러(약 2100조원) 규모의 추가 경기부양안을 시행할 수 있는 길을 열었다. 경기부양책이 시행되면 산업용 원유 수요가 늘어날 전망이다.

이날 NYMEX에서 백금 4월 인도분 선물은 장중 트로이온스(약 31.1g)당 1291달러 선에 거래됐다. 2014년 9월 이후 최고가다. 올 들어 백금 가격은 약 19.6% 올랐다. 코로나19 충격으로 가격이 폭락한 작년 3월 19일 저점(트로이온스당 595.20달러)과 비교하면 116% 높은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백금은 인플레이션 헤지용 투자 수요와 산업 수요가 겹치면서 가격 상승세가 뚜렷하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백금은 귀금속의 일종이고 가격이 많이 오른 금보다 싸기 때문에 금 대안용 안전자산으로 찾는 투자자가 늘었다”고 분석했다.

백금은 디젤엔진 차량 배출가스 저감기기의 촉매로 쓰인다. 최근 각국이 저탄소 기조를 채택해 배기가스 기준을 강화하고 있어 산업용 수요도 증가했다. 반면 공급은 줄었다.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주요 생산국이 코로나19와 전기 공급 차질을 겪고 있어서다. 금속시장 정보업체 메탈데일리의 로스 노만 최고경영자(CEO)는 “올해 세계 백금 수요는 공급보다 약 24만트로이온스 많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